D-1. Year 2 예고 3: 스트라드의 저주

안녕하십니까? DKSA입니다. 후원 마지막 날도 이제 저물어 갑니다. 그동안 D&D를 기다려주신 팬 여러분들의 성원은 저희에게 큰 기쁨이 되었고, 한편으로는 저희가 앞으로 더욱 열심히 해서 기대를 벗어나는 일이 없도록 해야겠다는 각오를 품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저희가 이후 번역할 추가 서적들에 대한 안내 세 번째 시간으로, 한국어로 번역될 최초의 D&D 모험인 스트라드의 저주(Curse of Strahd: CoS)에 대해 알려드리겠습니다.

스트라드의 저주는 모험을 다루는 책이라, 자세한 내용을 알려드리면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므로, 오늘의 소개는 기존 책 안내와는 약간 다른 방식으로 이루어짐을 알려드립니다.



안개 너머 검은 숲을 지나서

어! 이방인들이시구만, 어서 와요! 어서 와. 여기 따뜻한 불가에서 좀 열기를 쬐시게나. 안개로 흠뻑 젖으셨구만. 오! 특이하게 생긴 분도 계시는구만. 이 고장에서는 처음 보는 분들인데, 어디서들 오셨소? 워터딥? 그게 어디요? 미안하구먼. 우린 촌놈들이 되어놔서 말이야. 우리? 우리는 비스타니(Vistani)라고 한다오. 마차를 타고 떠돌아다니는 행상인들이라고나 할까. 그러니까 우리도 이방인인 셈이지 하하하! 안개를 지나다보니 큰 문이 있어서 지나오셨다고? 그래 그랬구만. 늑대 울음소리? 우린 들은 적이 없는데.

어휴 이 양반 좀 봐. 이 사람들 밥은 먹이고 이야기를 해야 할거 아니우. 밥들 아직 안먹었지? 오리를 잡아 끓인 스튜가 좀 있는데 드실라우? 그래. 여기는 어디냐고? 이 땅은 바로비아(Barovia)라고 부르는 곳이라우. 방금 댁네들이 지나온 그 문부터 남쪽 가키스 산(Mount Ghakis)에 스발리치 숲(Svalich Woods)에 둘러싸인 곳이면 싹 다 바로비아 땅이지. 생전 처음 들어보는 곳이라구? 그럴 수도 있겠수. 가끔 길을 헤매는 사람들이 들어오더라구. 우리도 몇번 만나봤수.

어 얼큰하다. 그래 숲에는 무슨 일 때문에 오셨소? 위어울프? 어이구 흉측해라! 완전 괴물들 아니오? 한 밤중에 마을에 들어와서 애들을 잡아가고 사람들을 찢어죽인다던데. 그런데 그런 것들을 사냥한다니 대단한 분들이시구만! 여기 한 잔 드시오! 바로비아 포도주인데 썩 괜찮수. 바로비아는 포도주로 유명한 땅이거든. 우리도 바로비아에서 포도주를 사다가 다콘(Darkon)이나 시디커스(Sithicus)로 가져다 팔곤 한다오. 엥? 다 처음 들어본다는 얼굴이시구만. 거 참...

바로비아 이야기를 해달라고? 좋수다 그래. 우리 비스타니들은 이야기를 좋아한다오. 마차를 타고 정처없이 다니다보면 심심한 날이 많거든. 그래도 일단 조금만 더 갑시다. 비스타니 캠프가 있으니까. 가는 길에 이야기를 좀 해드리리다.

바로비아는 정말 아름다운 땅이지. 안개가 좀 짙은거 빼면 말이야. 북쪽으로는 바라톡 산(Mount Baratok)에서 차가운 물이 흘러내려서 자로비치 호수(Lake Zarovich)에 모여든다오. 이 땅 사람들은 점잖고 말수가 많지 않다오. 좀 어두워보일 때도 있지만 말이오. 우리가 가는 길로 조금만 더 가다보면 바로비아 마을이 나온다오. 조용하고 참 좋은 마을이란 말이야….


바로비아에 좀 오래 묵으실거라면, 쭉 길 따라 가시면 발라키(Vallaki) 마을이 있수. 재미있는 곳이지. 축제가 많이 열리거든. 저번에는 늑대 머리 축제였었지 아마? 이번에는 타오르는 태양 축제라고 하던가? 그 마을 남작이 축제를 정말로 좋아한다오. 그런데 우리 비스타니들은 들어가기 쉽지가 않긴 하지만. 그래도 한번 가보시우



그래그래! 기회가 되면 양조장엘 꼭 가보시우. 와인의 마법사들(Wizards of the Wine)이라는 곳인데, 거긴 대대로 일가가 내려오며 포도주를 만드는 곳이거든. 요새는 근데 이상하게 포도주 양이 좀 줄어든거 같더라고… 여하간 그 포도주 밭도 진짜 아름답기 그지 없는 곳이오. 자잘한 나무들에… 영긴 포도알에… 해질녘에 보면 그렇게 좋을 수가 없소.



서쪽으로 가면 숲속 구릉에 크레즈크(Krezk) 마을이 있지. 그곳은 바로 옆에 큰 수도원이 있소. 성 마르코비아 수도원(the Monastery of St. Markvovia)라는 곳인데, 원장님이 아주 훌륭하신 분이라고, 생긴 것도 아주 훤칠하시고…. 여하간 바로비아에 기왕 오셨으니 좀 푹 지내다 가시우. 위어울프들은 만월에만 나타난다고 하지 않았수?



기회가 되면 가키스 산쪽으로 가는 것도 한번 생각해봐요. 촐렌카 산길(Tsolenka Pass)를 넘어가면 나오는 곳인데, 약간 싸늘하긴 해도 그곳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 진짜 아름답거든. 촐렌카 산길에는 멋진 돌다리도 있다오. 카. 또 가보고 싶구먼.


아 지도? 지도야 있지.



어이쿠, 이건 파는 물건이 아니우. 떠돌이가 지도가 없으면 어쩌란 말이우?


자 이제 다 왔구먼. 여어 아리갈(Arrigal)! 손님들 데려왔네. 멀리서 오신 이방인들인데 아마 바로비아로 가실 모양이야. 우리도 좀 같이 가는게 어떻겠나.


반갑수다 모험자 양반들. 내가 아리갈이오. 우린 이제 곧 출발할꺼요. 날 샐 때쯤이면 바로비아에 도착을 해야 하거든. 마차만 좀 정리되면 바로 출발할테니 잠깐만 기다리시오. 마차 안에서 기다리셔도 좋소.


흠. 오늘도 날이 흐릿하겠구만. 바로비아는 해가 제대로 뜨는 법이 없소. 항상 뭐에 가린 것처럼 희뿌옇게 보이지. 아까 저 사람들이 바로비아 이야기를 한 것 같은데, 맞소? 저 친구들 말은 다 안믿는게 좋소. 어디보자…. 뭐 물어보고 싶은게 있으면 물어보시오.



바로비아의 영주님? 영주님 이야기는 왜 묻는거요? 해가 뜨기 전에는 영주님 이름을 함부로 임에 담지 않는게 좋소. 여하간 대단한 분이시지. 영웅